상단여백
HOME 매거진 Culture
실향민의 애환이 깃든 속초 아바이마을

아바이마을은 행정구역으로 속초시 청호동이다. 함경도 실향민들이 많이 살고 있다고 해서 아바이마을로 불린다. 이곳은 1950년 한국전쟁으로 피난 내려온 함경도 실향민들이 집단으로 정착한 마을이다.


위치 : 강원도 속초시 청호동 아바이마을-.

한국전쟁 중 이북에서 내려온 실향민들은 잠시 기다리면 고향에 돌아갈 수 있다는 희망을 품고 이곳 모래사장에 임시로 정착하면서 마을을 만들었다.

지난 2000년 방영된 KBS TV 드라마 ‘가을동화’의 촬영지로 알려지기 시작했고 2010년에는 KBS 예능프로그램 ‘1박2일’에 소개되면서 더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아바이마을의 상징은 갯배다.

속초시내와 아바이마을 사이에 놓인 속초항 수로를 넘나드는 도선(渡船)이 바로 갯배다. 갯배는 동력선이 아니라서 탑승자가 쇠갈고리로 와이어를 당겨 반대편 선착장까지 배를 끌고 가야한다. 직접 사람이 배를 끄는 재미에 아바이마을과 함께 속초의 대표적인 관광 상품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아바이마을은 먹거리와 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남쪽으로는 속초해수욕장, 북쪽으로는 갯배와 크루즈터미널, 서쪽으로는 청초호와 속초수협어판장이 자리 잡고 있다. 활어회센터가 있고, 붉은 대게(홍게), 생선찜 등 바다음식과 냉면, 아바이순대, 오징어순대, 식해와 젓갈 등 함경도식 실향민 음식점이 자리 잡고 있다. 갯배 선착장 주변은 실향민 문화를 보여주는 전시물과 가을동화 촬영지 포토존이 있으며, 2016년에는 아바이마을의 문화전시공간 ‘아트 플랫폼 갯배’가 문을 열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청초호와 설악의 풍경은 관광객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하다. 규모는 작지만 실향민 정착촌 아바이마을은 분단과 통일염원의 상징적 공간이며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하고 있다.

아바이마을에서 바라본 조도 일출

 

아바이마을 청호동 해수욕장

 

..-.

김영준 기자  kyj8826@naver.com

<저작권자 © 월간VDC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기선 2020-04-26 11:10:29

    좋은설명과 사진 잘 봤습니다. 날씨 더워지면 냉면먹으러 한번 가봐야겠어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