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Camera
후지필름 코리아, 2030세대 구매자 수 4050세대 앞질러

후지필름 코리아가 주요 소비층이 된 MZ세대와 소통을 강화하며 2030세대 회원수를 꾸준히 늘려가고 있다.

후지필름일렉트로닉이미징코리아(이하 후지필름 코리아, 사장 임훈)는 2011년부터 2022년까지 지난 11년간 연도별 카메라 정품 등록 회원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18년을 기점으로 2030세대 구매자 비중(51%)이 4050세대(44%)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2030세대는 후지필름 한국 지사가 설립된 2011년에 전체 구매자에서 22%비중을 차지했지만 매년 조금씩 점유율이 증가하다 지난해 69%까지 상승했다. 특히 20대 구매자수가 큰 폭으로 늘었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10% 비중을 밑돌았지만 2018년 10%, 2019년 15%, 2020년 19%, 2021년 27%, 2022년 30%까지 올랐다.

스마트폰 카메라에 익숙한 2030세대 사이에서 디지털 카메라 구매율이 증가한 데는 MZ세대 마케팅 전략이 통했다는 분석이다.

후지필름 코리아 임훈 사장은 “핵심 고객층이 4050에서 2030으로 역전되기 시작한 2018년에는 브랜드 공식 인스타그램을 개설하고 MZ세대와 소통을 본격화한 시기”라며, “새로운 타겟의 관심을 유도할 수 있는 다채로운 문화 마케팅을 통해 젊고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는 브랜드로 탈바꿈을 시도했던 것이 주효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한 고사양을 다투는 풀프레임 카메라들 사이에서 클래식한 디자인과 고유의 색감을 차별 포인트로 내세운 점도 MZ세대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데 한 몫 했다는 평가다. 실제로 3만명 이상의 정품등록 회원 대상으로 후지필름을 선택한 이유를 묻는 설문조사에서 ▲화질 및 색감, ▲외관디자인, ▲촬영 시 휴대하기 편한 크기 및 무게 때문이라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지난 10년 동안 2030세대가 가장 많이 구입한 카메라는 X시스템의 X100V, X100F, X-T30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출시된 X100F와 그 후속으로 2020년 발매된 X100V는 후지필름의 유일한 렌즈 일체형 카메라로, 레인지파인더(RF) 스타일의 클래식한 디자인이 돋보여 화질뿐 아니라 카메라가 하나의 패션 아이템이 되기를 원하는 MZ세대의 심리적 만족감을 충족시켜 큰 인기를 얻었다. 렌즈 교환식 미러리스 카메라 X-T30은 383g의 작고 가벼운 바디에 우아한 디자인이 특징으로, 후지필름 카메라의 대중성에 크게 기여한 모델로 평가받는다. 여기에 모든 후지필름 카메라에 탑재된 필름시뮬레이션은 아날로그 필름 고유의 색감을 재현하는 최대 19종의 필름모드를 선택할 수 있어 사진에서 분위기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MZ세대의 니즈를 충족시키고 있다.

후지필름 코리아는 연령대를 불문하고 디지털 카메라 조작에 대한 부담과 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카메라와 렌즈 사용법에 대한 다양한 정보 콘텐츠를 업로드하고 있으며, 카메라 사용 경험을 확대하기 위해 2박3일 무료 체험프로그램을 활발히 운영 중이다.

후지필름 코리아 임훈 사장은 “사진을 찍는 행위는 시대와 세대를 불문하고 창작의 기쁨을 준다는 점에서 디지털 카메라가 갖는 고유한 역할은 끊어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며, “후지필름은 지금 세대들은 물론 다가올 미래 세대들에게 기록을 위한 도구로서 카메라의 활용과 사진 촬영의 즐거움을 전파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김한수 기자  vdcmag@naver.com

<저작권자 © VDCM 비디오디지털카메라매거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